세종교육시민연대 “세종시의회 파행 사과하라”
상태바
세종교육시민연대 “세종시의회 파행 사과하라”
  • 이윤 기자
  • 승인 2018.12.0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등 8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세종교육시민연대는 5일 세종시의회에 대해 파행운영 책임을 지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53회 제2차 정례회 진행과정에서 민심에 역행하며 갈등과 혼선으로 갈팡질팡하한 모습에 우려와 염려를 금할 길 없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특히 “조치원 지역의 숙원사업인 조치원재생 뉴딜 사업에서의 무분별한 예산 삭감,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고 보편복지의 첫 출발로 시장과 교육감의 공동공약인 무상교복지원조례의 무산 등에서 보여준 시의회의 행태에 대해 많은 시민이 분노했다”고 비난했다.

또한 “세종시민은 세종시의회 18석 중 17석을 더불어민주당에 몰아줬다”면서 “하지만 시의회가 보여준 모습은 의원 개인들의 이해와 이익에 따른 이합집산, 정치적 패권을 장악하려는 세력 과시 등 구태정치의 복사판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연대는 “시의회와 의장은 의회운영의 파행에 책임지고 사과하고 민주적으로 의회를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