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설‧한파대비 관계부서 긴급회의
상태바
대전시, 대설‧한파대비 관계부서 긴급회의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8.12.06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금요일부터 예보된 대설, 한파에 대비해 5일 관계부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기상청에서 오는 7일 새벽부터 9일까지 충남, 전라, 제주지역에 강설과 함께 기온이 영하 10℃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강설과 한파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부서와 함께 철저한 준비를 할 계획이다. 

이에 5일 오후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4개 중앙부처 및 17개 시도가 참석하여 진행된 '12.7~8일 대설‧한파 대비 긴급영상회의'에 관련부서 및 5개 구청 재난부서가 함께 참석하여 대비상태를 점검하고 예방활동 강화를 논의했다.

강설 및 한파에 대비한 주요회의 내용으로는 재난관리과의 주관으로 제설작업을 담당하는 건설도로과, 건설관리본부에서는 선제적 제설과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해 제설장비 및 자재를 확보 전진배치하도록 하였으며, 한파에 따른  취약계층보호를 위해 복지정책과, 노인보육과와 노숙인 순찰, 독거노인 안부확인 등을 실시 할 계획이다.

또한, 농축산물과 수도시설의 피해예방을 위해 농생명산업과, 상수도 사업본부에서는 사전대비 시설물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시 이강혁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주말 우리지역에 첫 강설이 내리고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대전시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시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