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박물관에서 황금돼지 기운 받아 볼까?
상태바
기해년 박물관에서 황금돼지 기운 받아 볼까?
  • 양혜경 기자
  • 승인 2019.01.07 0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박물관이 2019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1월 한 달간 ‘이달의 문화재’로 ‘기해년(己亥年)’과 관련된 돼지 띠 이야기가 담긴 유물을 전시한다. 

‘기해년’의 해(亥)는 십이지(十二支) 중 마지막 동물인 돼지에 해당한다. 

제천의식 때 희생으로 바쳐지는 돼지(郊豕: 교시)와 관련된 일화가 ‘삼국사기(三國史記)’에 여러 번 기록돼 있는 것으로 보아 돼지가 일찍부터 제물에 쓰였고, 매우 신성시 여겨졌음을 알 수 있다.

동전을 저금하는 통은 일반적으로 ‘돼지’의 형태로 만들어진다. 이는 돼지가 재물을 뜻하기 때문인데, 돼지를 지칭하는 한자 발음 '돈(豚)'이 돈(화폐)과 같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날에도 사람들은 돼지꿈을 꾸는 날에는 재운(財運)을 떠올리며 복권을 사는 등 돼지는 길상(吉祥)과 집안의 재물신을 상징한다.

또한, 우리가 기르는 가축 중 가장 많은 새끼를 낳는 돼지의 특성으로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기도 한다. 특히 부모들은 재물과 복을 상징하는 돼지의 기운을 받아 아이가 풍요롭고 다복하게 자라나기를 바라는 경향이 있어 기해년에는 출산 열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선정된 이달의 문화재는 돼지 저금통, 농사원 교도국에서 발행한 ‘닭장과 돼지우리’, ‘삼국사기’ 등이다.

전시는 1월 31일까지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 코너가 마련되며, 자료에 대한 기증기탁, 수집 제보는 상시 가능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