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승용차요일제 적극 홍보 나서
상태바
중구, 승용차요일제 적극 홍보 나서
  • 강태섭 기자
  • 승인 2019.02.1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가 2025년 완공되는 트램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교통량 절감을 목표로 승용차요일제 홍보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3월까지 주민들이 많은 곳을 찾아 요일제 인센티브를 설명하고, 구 홈페이지와 SNS를 이용한 온라인 홍보도 강화한다.

요일제는 비영업용 10인승 이하의 승용자동차가 주중 하루만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행을 쉬면 된다. 참여시엔 ▲자동차세 10% 감면(연납시엔 총 19%) ▲자동차검사료 10% ▲오월드(20%)와 대전아쿠아리움(25%) 입장료 ▲대전시티즌과 블루팡스 입장료(각 2천원) ▲공영주차장 50%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볼 수 있다.

참여는 구 교통과나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해 대전승용차요일제 홈페이지(https://carfree.daejeon.go.kr)나 ‘대전 승용차 요일제’ 앱에서 가능하고, 신청 시 안내받은 지정카센터를 방문하면 단말기를 무료로 부착할 수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