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주민 천여명 열병합발전소 허가 반대 집회
상태바
부여군 주민 천여명 열병합발전소 허가 반대 집회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05.17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산면, 남면, 구룡면, 외산면, 내산면 등 부여군 5개면 주민 천여명이 15일 부여군청 앞 광장에 모여 홍산열병합발전소 허가 반대집회를 열었다.

홍산열병합발전소는 부여군 홍산면 정동리 산 일원에 건설이 추진되고 있는 9.9MW 규모의 발전소다.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에게서 전기사업허가증을 발급받고, 2017년 6월 부여군에 개발행위허가를 신청하였으며, 현재 3차례에 걸친 관련실과 재협의 내용에 대한 보완과 함께 사전재해영향평가 및 보완내용을 반영한 산지전용 협의를 완료하고 군 계획위원회 심의만을 앞둔 상황이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홍산면 주민들은 홍산열병합발전소 반대 비상대책회의를 구성하여 이날 부여군청 앞에서 집회를 가진 것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당일 공식일정을 뒤로 미루고 집회 참가자들과 현장에서 접견한 자리에서 “저는 중요한 지역현안 갈등을 해결하고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군민 여러분들의 신임을 받아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이라며 “후보자 시절 우리 부여의 환경과 자연경관을 해치는 사업을 막아내겠다고 약속드린 만큼, 지역주민들의 행복추구권을 포함한 모든 권익을 지켜드리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부여군은 장암면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세도면 대규모 태양광단지, 외산면 석산단지 재허가 신청 등으로 인한 지역현안 갈등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박 군수를 위시로 한 부여군이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