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171호 1판 2019.05.20
상태바
대전 171호 1판 2019.05.20
  • 밥상뉴스
  • 승인 2019.05.1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국비 확보 초당적 협력

 

대전시는 16일 국회에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과 국비확보 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회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국회의원 초청 시정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조승래·박병석·박범계 의원, 자유한국당 정용기·이은권 의원, 대전시 간부공무원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국가 균형발전을 완성하기 위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올해의 대전시 최대 현안사업으로 정하고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 협력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허 시장은 오늘 자리는 지역현안과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해 마련한 자리로, 특히 대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참여정부에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어 겪고 있는 역차별 문제를 해소하고, 나아가 도시 내 불균형적 발전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전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 지역에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를 지정 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들은 혁신도시 지정에 여야 입장 차이는 없을 것이라며 대전시와 유기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과 2020년 신규 국비 확보에 초당적 협력과 지원을 약속했다.

이어 대전시는 올해 2019년 국비 확보액 대비 8% 증가한 총 33060억 원의 국비사업을 발굴하고 정부안 예산반영을 당부했다. 아울러 민선7기 실질적 원년을 맞아 대전발전을 견인할 현안사업 6건과 국비확보 사업 30건 등 모두 36건의 굵직한 사업 해결에 지역 정치권의 전폭적 지원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