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래 구청장 “더 좋은 유성 위해 주민들과 함께 세븐업(7up)”
상태바
정용래 구청장 “더 좋은 유성 위해 주민들과 함께 세븐업(7up)”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06.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1년 4차산업혁명 선도·자치분권 등 다양한 성과

대전 유성구는 민선7기 출범 1년, 구 승격 30주년을 맞이한 올해 세븐업(7up)을 통해 7개 분야에서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민선7기의 화두인 자치분권을 위해 주민자치회를 출범했으며, 주민참여플랫폼 구성을 추진하고 지역공동체지원센터를 설립 중에 있다. 뿐만 아니라 마을공동체 공모사업을 진행해 63개 단체를 지원하는 등 구민 주권시대, 유성형 자치분권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내실을 다지고 있다.

대덕특구를 품고 있는 지리적 여건을 이용해 4차산업 분야에서도 큰 도약을 이뤘다. 그동안 구와 대덕특구가 각각 진행하던 과학 프로그램 등을 하나로 묶는 과학브랜드 ‘유성다과상’을 출시했고, 한 곳에서 과학 행사를 신청할 수 있는 ‘유성 과학소통 플랫폼’ 개발에 착수해 오는 9월경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교육분야에서는 더 많은 진전이 있었다. 구는 청소년들에게 마을과 함께 성장하며 다양한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교육공동체 브랜드인 ‘나래이음’을 지난 3월 출시했다. 이에 따라 청소년들은 학교 내에서 뿐만 아니라 마을의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진로 체험 등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대학과의 협력도 강화해 대학생들의 지역참여 활동을 강화했다. 충남대학교·한밭대학교에 지역문제 해결형 교육과정을 개설했으며, 유성구+대학 청년기획단도 구성해 대학생들이 전공한 내용을 실제 구정에 적용해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장년층 제2의 인생설계를 위해 평생학습원에서는 5060청춘대학을 개강했으며 일자리 제공과 연계할 수 있는 실버사서 양성과정도 운영을 시작했다. 또한 원신흥동 주민들의 문화역량 강화를 위해 원신흥도서관도 개관했다.

안전분야와 관련된 다양한 정책도 추진됐다. 구는 재난대응 매뉴얼 23종을 정비했으며, 안심벨 설치를 확대하고 유아들의 건강을 위해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지원을 추진했다.

유성의 대표 관광자원인 유성온천지구 활성화를 위한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구는 지난 5월 유성온천문화축제를 개최해 전국 86만여 명에게 유성온천의 즐거움을 선사했으며 2019 관광특구 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가칭)샹젤리제 거리, 빛의 길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난 1년은 민선7기 더 좋은 유성으로 거듭나기 위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네트워크와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었다”며 “앞으로도 자치분권, 4차산업, 문화관광, 맞춤교육 등 7개 분야에서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펼쳐 다 함께 더 좋은 유성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