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상습침수피해지역 장마 전 보수공사 마쳐라”
상태바
허태정 시장 “상습침수피해지역 장마 전 보수공사 마쳐라”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06.1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유성지역서 현장시장실 운영

허태정 대전시장은 12일 유성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과 마을활동가 역량강화 교육현장, 노은3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여섯 번째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첫 방문지는 노은1동 상습침수 피해지역 개선사업 건의현장으로 향했다. 이곳은 작년 8월 대전지역 집중호우 시 임야 계곡부에서 빗물이 넘쳐 노은동 열매마을 11단지 인근지역에 침수피해가 발생한 곳으로, 주민들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연배수로에 대형 수로관 설치를 건의했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이곳은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고, 대규모 공동주택도 주변에 위치해 있어 어린이 등 주민들의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철저한 보수 공사로 더 이상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노은1동 마을공동체 ‘소소한연구소’를 찾은 허 시장은 이곳에서 열린 마을활동가 역량강화 수업 현장을 깜짝 방문해 마을활동가들과 함께 허심탄회한 대화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마지막으로 노은3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주민자치회장 등 단체 대표들과 시내버스 노선 확충과 마을순환버스 신설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다문화 사랑방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