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흡연은 성기능 장애… 발기부전 위험"
상태바
"지나친 흡연은 성기능 장애… 발기부전 위험"
  • 이무연 아담스비뇨기과 원장
  • 승인 2019.06.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무연 아담스비뇨기과 원장

담배가 몸에 나쁘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담배를 끊지 못하고 흡연을 즐기고 있다. 몇 년 전부터는 담배갑에 사진과 문구로 담배가 우리 몸에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알리는 것이 의무화 되어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담배를 피는 사람들은 그런 사실들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고 담배를 핀다. 하지만 한번이라도 경고문을 읽어본 사람이라면, 담배가 남성의 성기능에도 큰 위험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성기능 장애, 특히 발기부전은 이미 현대 남성들에게는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이전까지는 그저 막연히 나이 든 사람들에게만 찾아오는 것으로 알고 있던 발기부전이지만, 밀레니얼 세대, 즉 현재 2030세대들에게도 발기부전은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증상이 되었다.

이처럼 젊은 세대들에게서도 발기부전이 나타나는 이유는 다양하다. 그리고 그 다양한 이유 중에서도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바로 흡연이다. 흡연자들에게서 발기부전을 찾아보기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미 오래전인 1987년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여섯 마리의 개에게 두 개피의 담배를 피우게 한 후 발기력을 확인한 결과 한 마리를 제외한 모든 개들의 발기능력이 급격히 떨어졌다는 결과가 있다.

남성 2만 2000여 명을 대상으로 14년간 진행된 연구는 더 직접적인 결과를 보여주었다. 담배를 피우는 남성이 피우지 않는 남성보다 발기부전 위험이 50%나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담배를 피우던 남성이 금연 후에 발기부전이 눈에 띄게 호전되었다는 결과도 나타났다.

남성의 성기는 발기되었을 때 평소보다 약 8배 이상의 많은 혈류를 공급받아야 발기를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은 혈류의 흐름을 방해하는 치명적인 요소로 작용한다. 흡연을 할수록 음경해면체의 혈액이 빠져나가 발기가 되더라도 금방 풀리는 결과를 초래한다. 또한 혈관으로 흡수된 니코틴이 음경동맥을 수축시켜 고환으로 가는 혈류량을 줄이고 남성 호르몬 분비가 억제되어 성욕 자체가 감퇴하게 된다. 흡연을 오래 할수록 전반적인 성기능 자체가 약해지게 되는 것이다.

특히 담배 등 남성호르몬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는 생활습관은 젊은 나이에도 발기부전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으로도 발기부전이 호전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약물치료나 주사, 심한 경우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