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176호 1판 2019.06.24
상태바
대전 176호 1판 2019.06.24
  • 밥상뉴스
  • 승인 2019.06.2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혁신, ‘젊은 피’ 공무원들이 나섰다
6급 이하 16명 ‘주니어보드’, 각종 회의 참석… 정책발굴·조직개선

 

대전시청의 혁신을 책임질 대전시 주니어보드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주니어보드는 다양한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성별·직급·직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대전시청 소속 6급 이하 직원 16명으로 구성됐다. 평균연령은 만 33세다.

이들은 앞으로 시정 주요정책과 현안에 대한 아이디어 발굴, 조직문화·인사·복무제도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 직원 간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확대간부회의·주간업무회의 참석, 아이디어 제안 보고회, 간부공무원과의 소통간담회, 국내·외 선진지 견학, 자체워크숍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세부운영은 주니어보드 위원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진행하고, 국외정책연수·특별휴가·표창 등 인센티브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위촉식에서도 주니어보드 위원들은 포부발표와 대화를 통해 평소 가지고 있던 조직문화, 인사·복무제도, 시책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특히 구청이나 동 주민센터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직된 조직문화에 대한 아쉬움과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간부공무원과 직원 간 격 없는 소통을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청은 자치구청, 동 주민센터에 비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하고 새로운 아이디어의 시정반영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조성과 시정혁신을 위해 여러분들의 역할이 무척 중요하다며 활발한 활동을 당부했다.

사진설명 : 6급 이하 직원 16명으로 구성된 대전시 주니어보드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