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강경읍에서 시원한 열무축제 열린다
상태바
논산시 강경읍에서 시원한 열무축제 열린다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08.07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열린 열무축제
지난해 열린 열무축제

무더위에 지친 여름철, 새콤달콤한 시원함으로 입맛을 되살릴 콩밭열무축제가 찾아온다.

논산시 강경읍 채운2리 황금빛 마을에서 오는 9일부터 10일까지 2일간 제7회 콩밭열무축제가 열린다.

콩밭열무축제는 수 십 년 전부터 콩밭을 가꾸고 고랑 사이에 열무를 심어 강경장에 내다 팔면서 사랑을 받아온 콩밭열무의 예전 명성을 되찾고자 마을에서 자체적으로 마련한 순수 민간주도형 축제다.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는 이번 축제는 9일 오전 10시 30분 노인회의 다듬이난타 공연, 다온 오카리나 앙상블의 오카리나 연주를 시작으로 인동어린이집 합창공연, 아리랑 퓨전 난타, 장기자랑 등 흥겨운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 열무김치 담그기, 콩 도너츠 만들기, 시골길 꽃마차, 열무 비빔밥 만들기 등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체험행사로 즐거움을 더하는 한편 콩밭열무와 예스민쌀, 서리태, 두부, 된장, 햇마늘 등 친환경 농산물도 함께 판매한다.

채운2리 김시환 이장은 “지역주민들이 땀 흘려 키운 친환경 농산물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역주민들과 한 마음으로 축제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넉넉함이 넘치는 황금빛 마을에서 고향의 정을 느끼며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