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보복 규탄' 시민사회단체로 확산
상태바
'일본 경제보복 규탄' 시민사회단체로 확산
  • 장윤지 학생 기자
  • 승인 2019.08.0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 자유총연맹·자원봉사협의회, 소녀의상 앞에서 규탄·결의대회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목소리가 정치권을 넘어 시민사회단체로 확산되고 있다. 

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와 서구자원봉사협의회는 9일 오전 보라매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와 과거사 사죄를 촉구하는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대전지역 민간 차원에서는 처음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양 협회 회원은 물론 장종태 서구청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성명서 낭독 및 릴레이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할 것과 우리 정부의 강력 대응, 서구민의 일본여행 자제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을 독려했다.  

특히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행위는 한일 양국 간 신뢰를 깨뜨리며 우리나라의 경제적 도약을 가로막는 행위”라며 “우리는 일본정부의 사과 및 규제 조치가 철회되지 않는 한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을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어 자유발언에 나선 한 시민은 “아베는 조상의 잘못을 정당화하고 있다. 서구 주민들은 아베 정권을 한마음으로 규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시민은 “일본의 경제보복은 구한말 일제가 우리나라를 침략했을 때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며 “일본의 과오에 대한 사과 요구 및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