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주택 매매가 상승률 4개월 연속 전국 최고
상태바
대전, 주택 매매가 상승률 4개월 연속 전국 최고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09.0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0.77% 상승… 전남 0.15%, 서울 0.14% 뒤이어

대전지역 주택 매매가 상승률이 5월 이후 4개월 연속 전국 최고점을 찍고 있다.

2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주택 주택종합매매가격이 전달에 비해 0.05% 하락한 가운데 대전은 0.77% 상승했다. 이어 전남이 0.15%, 서울 0.14%, 대구 0.03%, 경기 0.01%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으며, 나머지 지역은 모두 매매가가 하락했다.

전체적으로 수도권은 하락에서 상승으로(-0.02%→0.04%) 전환됐으며, 지방도 하락폭이 축소(-0.16%→-0.13%)됐다. 세종은 –0.08%를 기록했다.

주택 평균 매매가는 서울 6억 4471만 원, 부산 2억 4522만 원, 대구 2억 8613만 원, 인천 2억 2587만 원, 광주 2억 3541만 원, 대전 2억 4997만 원, 울산 2억 4136만 원, 세종 3억 2218만 원, 경기 3억 1832만 원, 강원 1억 5089만 원, 충북 1억 4563만 원, 충남 1억 4780만 원, 전북 1억 4355만 원, 전남 1억 2072만 원, 경북 1억 3184만 원, 경남 1억 7482만 원, 제주 3억 1130만 원 등이다.

한편, 8월 아파트 매매가는 대전이 0.96%, 서울 0.14%, 전남 0.03% 상승했으며, 나머지 지역은 모두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