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이 우울증·불안장애 초래”
상태바
“수면무호흡증이 우울증·불안장애 초래”
  • 양홍준 기자
  • 승인 2019.09.1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병원 김종엽 교수팀 역학관계 연구 국제저널 게재

고혈압과 심장질환, 뇌졸중 등 각종 질환의 원인이 되는 수면무호흡증이 우울증과 불안장애도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건양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종엽 교수 연구팀은 폐쇄성수면무호흡증(Obstructive Sleep Apnea)이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발생위험을 2배 이상 높인다는 사실을 처음 규명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표본코호트 데이터베이스(Sample cohort database)를 분석해 우리나라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의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연관성을 규명한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미국의학협회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저널(JAMA Otolaryngology-Head & Neck Surg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기도가 완전히 또는 부분적으로 폐쇄되어 수면 중에 반복적으로 호흡이 정지되는, 심각하고 잠재적으로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이다.

연구팀은 2004년부터 2006년까지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을 진단받은 환자 197명과 성향점수매칭(Propensity score-matching)을 거친 대조군 780명을 대상으로 최대 9년간 추적하여 콕스비례위험모형(Cox proportional hazards regression models)을 통해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발생 위험비(Hazard ratio, HR)를 계산했다.

그 결과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발생 위험이 2.0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 관련 질환이 나타날 위험이 우울증 3.97배, 불안장애 2.42배로 남성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엽 교수는 “그동안 수면무호흡증이 불면증과 불안장애를 유발한다는 사실은 추정에만 불과했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사실로 증명됐다”며 “수면무호흡증을 조기에 진단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정신 건강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