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의 행복한 현재와 미래, ‘새로운 학력’에서 찾다
상태바
우리 아이의 행복한 현재와 미래, ‘새로운 학력’에서 찾다
  • 신상철 기자
  • 승인 2019.09.20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는 요즘 자녀와 대화를 할 때마다 ‘세상이 많이 변했구나!’, 그리고 ‘앞으로는 더욱 많이 변하겠구나!’하는 생각을 많이 한다. 소위 '불확실성의 시대’라고 일컬어지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의 한 복판에서 살아갈 자녀에게 인생의 멘토로서 충분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을지 고민스러울 때가 많다.

세종시교육청은 19일 교육청 대강당에서 A씨와 같은 걱정을 하고 있는 학부모를 위해 ‘학부모가 알아야 할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2019 혁신 교육 정책 공감 콘서트」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크 콘서트는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을 비롯해 김경일 교수(아주대), 정재찬 교수(한양대), 김성천 교수(한국교원대)와 예현주 교사(조치원여중)가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이강재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진행됐다.

패널들은 각 분야에서 쌓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단편적 지식 암기 위주의 기존의 학력은 미래사회를 살아갈 우리 자녀에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현재의 행복한 배움 경험도 제공해 주지 못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소통과 감성의 역량, 협업을 통한 창조적 활동을 강조하는 혁신교육은 우리 아이들의 현재와 미래의 행복한 삶을 위한 ‘참 학력’인 새로운 학력 신장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운동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B씨는 “매스컴이나 서적 통해 전해 들은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시대로 대변되는 미래사회를 한 편의 SF영화처럼 막연하게 인식하고 있었는데, 이번 토크 콘서트를 통해 구체적으로 알 수 있었으며 우리 자녀에게 필요한 능력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세종시 소재 혁신고등학교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C씨는 “그동안 혁신교육이 학업성취도를 떨어뜨린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접하면서 행복한 학교생활을 하는 자녀의 모습을 보면서도 불안감을 떨쳐 버릴 수가 없었는데, 이번 토크 콘서트를 통해 내 자녀가 좋은 교육을 받고 있다는 확신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최교진 교육감은 “오늘 토크 콘서트가 우리 자녀들의 현재와 미래의 행복한 삶을 위한 힘을 길러주는 새로운 교육에 대한 학부모들의 인식을 넓혀 주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세종시교육청은 학생 한명 한명이 자기다움을 표현하게 하고, 그 과정에서 아주 작은 훌륭함도 놓치지 않고 칭찬해 주는 교육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