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싼·기아차 스포티지 4만여 대 리콜
상태바
현대차 투싼·기아차 스포티지 4만여 대 리콜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09.2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6월~2019년 6월 생산분 배출가스 부품 결함

현대자동차 투싼 2.0과 기아자동차 스포티지 2.0 차량이 배출가스 부품 결함으로 25일부터 시정(리콜)에 들어간다.

이번 결함시정 대상은 최신 배기가스 배출기준이 적용된 투싼 2.0 경유차 3개 차종(2018년 6월 29일~2019년 6월 15일 생산분) 2만 1720대와 스포티지 2.0 경유차 3개 차종(2018년 6월 29일~2019년 6월 14일 생산분) 1만 9785대 등이다.

대상 부품은 배출가스 내 입자상물질을 제거하는 매연저감장치(DPF)와 이 부품의 운전 조건을 제어하는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로, 해당 차량들은 전자제어장치의 배출가스 온도 제어 소프트웨어가 매연저감장치의 재질 특성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해 제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매연저감장치에 쌓이는 매연을 주기적으로 태워 없애는 작업 중에 정차할 경우 필터의 내열한계온도(1150℃)를 초과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매연저감장치가 손상되면서 배출가스자기진단장치의 경고등이 점등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개선하고 손상된 매연저감장치는 무상교체하는 결함시정계획을 환경부에 최근 제출했다.

결함시정 대상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기아의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 개선과 함께 매연저감장치 점검을 받을 수 있으며, 점검 결과 매연저감장치가 손상된 경우에는 무상으로 교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