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189호 1판 2019.09.30
상태바
대전 189호 1판 2019.09.30
  • 밥상뉴스
  • 승인 2019.09.2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아프리카돼지열병 24시간 차단”
특별방역대책본부 구성, 농가·시설 일 2회 소독 지원 등 철통방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 파주, 연천, 김포 인천 강화 등 확산 지역이 커지자 대전시가 관내 유입차단을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25일 보건환경연구원, 자치구 및 대전축협과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사전 예방을 위해 농가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도축장 등 축산시설에 대한 출입차량 관리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보유한 소독차량을 활용해 농가와 축산시설에 대해 12회 소독을 실시하고, 현재 운영 중인 대덕구 오정동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추진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을 위해 101일부터 대덕구 대화동에 거점소독시설 1곳을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대전시 인석노 농생명정책과장은 우리 시는 돼지사육농가가 적어 발생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으나, 혹시나 모르는 상황에 대비해 기관별 방역조치사항을 철저히 준수해 우리 지역에 발생되지 않도록 총력 대응을 할 것이라며 돼지농가에서는 외부인 출입통제와 의심 증상 발견 시 신속하게 방역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16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한 이후 본부장을 시장으로 한 특별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24시간 비상상황을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20일 관내 전 돼지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