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에서 새로운 충남 과학교육 역사 시작
상태바
아산에서 새로운 충남 과학교육 역사 시작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10.1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과학교육원이 18일 대전 시대를 마감하고 아산 신청사에서 개원식을 가졌다.

1963년 대전에서 충청남도시청각교육원으로 업무를 시작한 충남교육청과학교육원은 충청남도교육연구원, 충청남도학생과학관, 충청남도교육과학연구원, 충청남도과학교육원, 충청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으로 기관명을 변경하며 47년간 충남과학교육과 과학한국을 이끄는 중심 임무를 수행해 왔다.

신축 과학교육원은 2012년 11월에 이전 건립을 확정한 뒤 7년간의 노력으로 완공하게 되었으며, 12,800평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완공됐다.

과학체험 공간으로는 유아과학관, 기초과학Ⅰ관, 기초과학Ⅱ관, 첨단융합과학관, 생명지구환경관 5개의 체험관과 천체 망원경으로 별자리를 관찰하는 천체관측실과 과학․수학적 상상력을 맘껏 펼쳐보는 상상이룸공작실 등 18개 체험프로그램을 구성해 놓아 단순히 보기만 하는 체험이 아닌 직접 해보면서 배우는 체험관으로 지난 9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주중에는 탐구프로그램, 테마프로그램, 과학투어, 학교자유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충남 도내 각급 학교 학생들이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가고 있으며, 주말에는 천 명이 넘는 지역 주민과 학생들이 주말과학산책, 과학투어와 자율체험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학습 공간을 대여해 최첨단 과학 기자재를 사용하면서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교사를 위한 연수도 시행할 예정이다.

충남교육청과학교육원 한상경 원장은 환영사에서 “충남과학교육이 더 발전하고, 학생들이 상상력과 창의력을 발현함으로써 미래사회를 이끄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일치단결해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충남교육청과학교육원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프로그램 운영으로 대한민국 과학교육원 운영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주말 개방으로 지역사회 과학문화센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며 생활 속 과학활동이 정착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