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상생 발전 위해 더반시와 손잡아
상태바
대전시, 상생 발전 위해 더반시와 손잡아
  • 구태경 기자
  • 승인 2019.11.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더반시장과 자매도시 교류협력 약속
허태정 대전시장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시에서 현지시간 13일  쏠리시 카운다 더반시장과 자매도시 교류협력을 약속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시에서 현지시간 13일 쏠리시 카운다 더반시장과 자매도시 교류협력을 약속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시청에서 쏠리시 카운다 더반시장을 만나 양 도시 간 자매도시 교류협력을 강화키로 약속했다.

이날 허 시장은 쏠리시 시장과 양 도시 간 인적 교류를 비롯해 경제·문화·예술·체육 등 전반적인 교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양 도시 시장은 이날 인적 교류로 더반시 공무원을 대전으로 초청해 연수하는 방안과 경제통상협력 활성화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경제사절단을 구성해 방문하는 내용을 논의했다.

허 시장은 “대전시와 더반시 양 도시의 우의와 신뢰가 깊어지고 다방면에서 교류가 활발히 이뤄져 상생 발전하는 관계가 지속되길 희망한다”며 “대전이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 세계총회 개최로 마이스산업을 도시성장동력으로 가시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높은 수준의 마이스 관광인프라를 가진 더반의 매력을 벤치마킹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쏠리시 시장도 “양 도시 간 교류가 활발해지기를 희망한다”며 “자매도시로서 상생하고 발전하는 관계를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한편 대전시와 지난 2011년 9월 자매결연을 체결한 더반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제3의 도시로 7년 전 제19회 남아공 월드컵 당시 한국이 첫 원정 16강 진출을 한 곳으로 잘 알려진 곳으로 올해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개최지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