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장애인 행복나눔 페스티벌’ 대전서 개최
상태바
‘전국 장애인 행복나눔 페스티벌’ 대전서 개최
  • 구태경 기자
  • 승인 2019.11.2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창, 난타 등 다양한 장르로 꿈과 희망의 경연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대전시와 대전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하는 ‘2019년 전국 장애인 행복나눔 페스티벌’이 29일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에서 열렸다.

장애인 행복나눔 페스티벌은 합창, 사물놀이, 난타, 밴드 등 다양한 장르에서 장애인들의 음악적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더 큰 꿈과 희망을 키우고 자립의지를 높이기 위한 음악경연이다.

이번 행사는 대전 밀알선교단 ‘죠이합창단’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 대표팀들의 열띤 경연과 지난 해 대상을 수상한 포항 명도학교의 ‘어울림 학생 오케스트라’ 특별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전국 17개 시·도 대표팀들은 지역별 예선 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 진출팀으로 선발됐으며 수상팀은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인사말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공모로 개최되는 첫 대회가 대전에서 개최돼 매우 뜻깊다”며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펼쳐주시기 바라고 전국에서 모인 여러분들이 우정을 나누는 화합과 소통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행사는 전국 장애인공연단의 경연을 통해 지역사회와 장애인간 문화적 소통을 위해 2015년부터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열리고 있으며 올해 처음으로 전국 지자체 공모를 통해 대전이 개최지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