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국제안전도시 인증 '눈 앞'
상태바
공주시, 국제안전도시 인증 '눈 앞'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12.0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는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간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가 주관하는 2차 현지실사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실사는 시청을 비롯해 공주경찰서와 공주소방서, 보건소, 안전체험공원 등 5개소를 대상으로, 일본 국제안전도시지원센터장인 요코 시라이시 실사단장과 공인 심사 전문위원인 조준필 국제안전도시지원센터장, 백경원 백석대학교 교수가 참여한 가운데 이뤄졌다.

실사는 공주시 국제안전도시 사업 총괄보고와 손상감시체계 구축 보고를 시작으로 자살예방과 고령자안전, 교통안전, 재난안전, 다문화가족안전, 어린이‧여성‧청소년안전 등 총 6개 분야에 대한 안전증진 사업성과 보고로 진행됐다.

시는 2016년 국제안전도시 공인사업 추진 이후 새롭게 발굴한 분야별 안전증진사업을 중점 보고하고 그 동안 추진한 6개 분야 265개의 안전증진사업을 비롯해 지역안전수준 진단과 관련 조례 제정 등 안전도시 사업 기반 마련 성과를 설명했다.

국제안전도시 공인기준 7가지에 대한 적합 여부를 살펴본 실사단은 공주시의 안전도시 사업이 국제안전도시 공인기준에 모두 부합하고 지역 내 손상진단과 현황에 맞게 안전사업도출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특히, 요코 시라이시 실사단장은 “공주시의 우수사례 중 ‘범죄예방디자인사업’, ‘재난약자시설 피난대비 시스템 구축’, ‘노인안심귀가서비스’ 사례가 인상 깊었다”며, “이러한 사례를 국제안전도시 네트워크에 참가하고 있는 타 국가에 소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