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직업계고, 재구조화로 신입생 모집 약진
상태바
충남 직업계고, 재구조화로 신입생 모집 약진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12.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분야로 학교를 특성화한 광천제일고에서 지난 10월 열린 제1회 충남중학생 상상이룸 드론 축제
드론 분야로 학교를 특성화한 광천제일고에서 지난 10월 열린 제1회 충남중학생 상상이룸 드론 축제

학령인구 감소와 직업계고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전국 대부분 직업계고가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충남은 지난해보다 모집 미달 학교를 크게 줄여 눈길을 끌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5일 도내 직업계고 37곳에 대한 신입생 모집을 최종 마감한 결과, 지난해 22곳에 달했던 미달 학교가 올해는 15곳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충남교육청이 지난 8월 발표한 직업계고 재구조화 3개년 계획 등에 힘입은 것으로, 신입생유치가 어려운 학교 6곳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미래산업 수요가 있는 학과로 개편해 이들 학교 모두 100%가 넘는 신입생 충원율을 보였다. 강경상업고 경찰행정과, 광천제일고 드론과, 온양한올고 국제통상외국어과, 당진정보고 유통물류과, 서산공고 정밀기계과, 광천고 케이팝(K-POP) 공연예술과가 올해 개편된 학과다.

특히, 광천제일고와 광천고는 홍성군 광천읍의 급격한 인구감소로 지난해 신입생 정원의 30%만 채우는 등 존폐 위기에 놓이기도 했지만, 광천제일고는 신기술인 드론 분야로 학교를 특성화시키고 광천고는 일반고에서 특성화학과로 변경하며 새로운 활로를 찾게 됐다.

이처럼 직업계고 재구조화 초기부터 효과가 나타나자 충남교육청은 앞으로 고삐를 더욱 당길 계획이다. 3년 동안 22개 학교를 대상으로 178억 원을 투입해 학과를 개편하고, 성공적인 교육과정 운영으로 기업과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는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한계와 관행을 뛰어넘는 직업계고 재구조화로 취업률을 높이고 학생들이 자신의 꿈과 끼를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