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김복순·김현경… 충남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상태바
유관순·김복순·김현경… 충남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12.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내포신도시에 항일독립운동여성상 건립

여성 항일 독립운동가의 뜻을 기리는 항일독립운동여성상이 충남 내포신도시에 건립됐다.

13일 공개한 여성상은 독립만세운동을 벌이기 전날, 한복을 입은 100년 전의 여성이 등불을 비춰주고 교복을 입은 오늘날의 여성이 독립선언서를 찍어내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100년 전 힘껏 외쳤던 숭고한 독립의 뜻을 미래 청년에게 전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배경으로 설치한 화강석 기둥에는 항일 여자독립선언문 전문과 공식 서훈을 받은 여성 독립운동가 472분의 이름을 새겼다.

이 여성상은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서경·김운성 작가의 작품으로, 청동·오석·화강석을 사용했으며 너비 600㎝, 높이 200㎝ 규모로 제작됐다.

건립 위치는 도에서 추진 중인 ‘독립운동가의 거리’ 조성과 연계해 홍예공원 기린동상 광장 맞은편 조경 공간으로 선정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제막식에 이어 충남도서관에서 여성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와 도내에서 활약한 여성 독립운동가를 중심으로 학술토론회를 펼쳐 시대정신과 의미를 되새겼다.

또 항일여성독립운동 초상화 특별전 ‘오늘, 그들 여기에’를 마련해 200여 점의 작품을 전시, 미래 세대에게 자랑스러운 여성 항일 독립운동가들의 역사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유관순 열사, 김복순 열사, 김현경 열사를 비롯한 수많은 항일여성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우리 도에서 역사 속에 사라져가는 유·무명의 항일독립운동여성들을 발굴하고, 재조명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항일여성독립운동 초상화 특별전은 오는 15일까지 충남도서관 운영 시간 내 방문객 누구나 상시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