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왜목마을․한진포구,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상태바
당진 왜목마을․한진포구,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12.1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 일출명소 왜목마을과 한진포구가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어촌뉴딜 300은 어촌과 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고 재생과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해수부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당진은 지난해 첫 공모사업에서 난지섬 일원이 선정된 바 있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왜목마을에는 총 8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마리나 전망 쉼터와 워크길, 주차타워, 독살 갯벌장 등 관광문화 특화 시설과 요트 투어링, 부잔교, 수중조명 등 어항시설이 조성된다.

또한 한진포구에는 80억 원을 투입해 지역소득 증대를 위한 한마음 복지센터 설치를 비롯해 안전시설 설치와 주차장 확장, 호안정비 등이 이뤄진다. 특히 한진포구는 한진지구 연안정비사업에도 선정돼 사업비 49억 원을 확보해 어촌뉴딜 300 사업과 연계해 해안산책로 조성과 보도교데크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함께 확충된다.

시 관계자는 “한진포구 연안정비 사업까지 포함할 경우 왜목과 한진포구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약 212억 가량 된다”며 “시설 인프라 확충 외에도 주민역량 강화 사업을 함께 추진해 주민소득 증대와 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