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인문기행 안내서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 시가 흐르다'
상태바
금강 인문기행 안내서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 시가 흐르다'
  • 밥상뉴스
  • 승인 2019.12.1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이 금강을 소재로 한 인문기행 안내서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시가 흐르다”를 제작했다.

금강이 품고 있는 빼어난 자연경관과 인문학적 숨은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자 제작된 이번 안내서는 부여 출신 민족시인 신동엽과 함께 금강에 얽힌 역사적·문학적 이야기를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고, 낙화암과 조룡대 전설 등 잘못 알려진 왜곡된 백제이야기를 재해석했다.

역사기행은 시인 신동엽의 서사시 ‘금강’을 모티브로 하여 동학혁명군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것으로 구성했고, 문학기행은 신동엽의 고향이자 문학적 사상의 기반이 된 부여를 여행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시가 흐르다’는 관내 공공도서관, 작은 도서관, 신동엽문학관 등에서 만날 수 있고, 유튜브 채널 ‘김형수의 문학난장’에서도 그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