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시간문제… 공공기관 유치가 중요”
상태바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시간문제… 공공기관 유치가 중요”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1.2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권 의원, 당리당략 떠나 여당 역할론 강조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22일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시간의 문제이지 결국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총선 등의 일정을 고려할 때 20대 국회는 넘어갈 것으로 판단했다.

이 의원은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혁신도시법은 공공기관이 이전하면 특별법으로 기반조성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며 “대전에도 공공기관이 이전하면 혁신도시 지정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122개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추진할 때 유치하면 대전시 자동으로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다는 말이다. 다만 그는 “혁신도시법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 공공기관이니 지금도 충분히 지정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그런데 올해 선거가 있으니 여당이 장사 좀 하려는 것 아닌가 싶다. 선거가 치러져야 해결될 것 같다”면서 “하지만 누구의 공이냐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공공기관을 유치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힘 있는 여당에서 책임감을 가지고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사실 대전으로 내려오고 싶지만 말을 못하는 기관이 많다. 지리적으로도 대전이 가장 좋다”며 “시간의 문제지 혁신도시 지정은 결국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특정 기업의 불법 후원금 제공 의혹에 대해 “그동안 지역 건설업자들과는 누구도 만나서 차 한 잔 마신 적 없고, 후원금 문제도 아는 게 하나도 없다”며 “만약 불법으로 줬다 하더라도 내가 알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의 중구 도전과 관련해서는 “황 전 청장은 개인적으로 학교 후배이고, 선배 된 도리에선 오히려 격려를 해줘야 할 입장”이라고 인간적 고민을 털어놓은 뒤 “하지만 누가 나오든 간에 결국 나와의 싸움이고, 시민의 선택을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