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청, 제21대 총선 24시간 단속체제 가동
상태바
대전경찰청, 제21대 총선 24시간 단속체제 가동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2.1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열고 5대 범죄 중점 단속

대전지방경찰청은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60여 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13일 지방청과 각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단속체제에 돌입했다.

특히 대전은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4개 선거구에서 광역·기초의원 재보궐 선거가 동시 진행되는 만큼 선거범죄 첩보 수집 및 단속을 강화하고, 일반 선거범죄는 물론 당내 경선 불법행위 등도 철저히 단속해 ‘완벽한 선거치안’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전경찰청은 각종 선거범죄에 24시간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지방청과 6개 경찰서에 총 58명으로 구성된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구성하고 금품선거, 거짓말선거, 불법선전, 불법단체동원, 선거폭력을 5대 선거범죄로 규정해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최해영 대전경찰청장은 이날 현판식에서 “선거범죄는 정당․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철저한 단속과 공정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특히 경찰관에게는 엄정한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만큼 선거개입이나 편파수사 등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경찰청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사이버 선거사범 단속을 위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 사이버 검색·수사전담반 사이버공격 대응팀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