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주민 주도로 평화의 소녀상 제막
상태바
부여군, 주민 주도로 평화의 소녀상 제막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0.02.1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에도 평화의 소녀상이 들어선다.

부여 지역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지난해 2월 18일 부여 지역 뜻 있는 주민들이 모여 부여 평화의소녀상건립 발기인 대회를 개최했으나, 그동안 장소 선정의 어려움과 각계 각층의 참여 방안 미비로 미루어져 왔었다.

그러나 지난해 3.1절 100주년과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죽음으로 인한 일본의 사죄 및 배상의 시급성이 요구되고 일본의 우경화 행보가 노골화되면서, 본격적으로 부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이 가시화됐고, 마침내 오는 15 11시에 부여박물관 앞 공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갖기에 이르렀다.

부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김대열 상임대표는 “회원모집에 기꺼이 동참하고 쌈지 돈으로 회비를 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일하는 동안 소설 같은 일들이 많았고 감동의 순간도 많았지만 부여평화의소녀상은 부여군민의 긍지와 자랑으로 남을 것”이라며 제막식을 준비하는 소회를 밝혔다.

한편, 부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으로 제막식을 간소하게 치르기로 했다. 부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개인 315명 및 52개 단체에서 모금한 회비는 소녀상 제작비, 어플 개발비, 제막식 비용으로 사용하며 결산 후 남는 금액이 있으면 위안부할머니들이 모여 살면서 위안부 역사관을 운영하고 있는 ‘나눔의 집’에 전액 기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