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경제적 타당성 확보”
상태바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경제적 타당성 확보”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2.1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등 노선통과 9개 지자체 합동 타당성 평가 중간보고회

보령~대전~보은을 잇는 새 고속도로가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대전시는 14일 교통건설국 회의실에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과 관련 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타당성 평가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는 총연장 122㎞, 사업비 3조 1530억 원이 투입되는 동·서 최단거리 연결축으로, 중부권 500여 만 주민 삶의 질 향상과 경제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지난해 4월부터 해당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와 함께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사업추진 근거 마련을 위한 타당성평가 용역을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 12월에는 국토기본법 상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20~40년)’에 반영됐다.

시는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이 노선이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을 갖추고 있으며, 2021년 개통예정인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와 연계해 충청·대전·경북·강원을 아우르는 광역교통체계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됐다”고 공개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 권경영 건설도로과장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고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 확보 및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필요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1~25년)에 반영돼 조속히 건설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