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더 큰 5선, 국무총리 도전”
상태바
이상민 “더 큰 5선, 국무총리 도전”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2.2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을 국회의원, 제21대 총선 출마선언

더불어민주당 이상민(대전 유성구을) 의원이 20일 반석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선 도전과 함께 대한민국 국정의 중심에 도약할 것을 공식 선언했다.

그는 특히 이날 분권형 대통령제 또는 의원내각제 등 개헌 추진과 함께 국무총리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저는 그동안 4선 국회의원으로서 법제사법위원장, 사법개혁특별위원장, 미래전략및과학기술큭별위원장 및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정보통신특별위원장 등 중요한 직책을 맡아 국가와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성과를 이뤄왔다”고 운을 뗀 뒤 “이제는 5선 큰 정치인으로 도약해 한국 정치개혁과 발전, 과학기술과 경제발전, 유성구와 대전·충청권 발전을 위해 더 큰 열정을 바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대한민국은 제왕적 대통령제로 말미암아 정치발전 저해는 물론 소모적 논쟁이 거듭됐다”며 “5선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곧바로 분권형 대통령제와 의원내각제를 포함한 개헌을 추진할 것이며, 그러한 목표가 완성되면 국정운영의 실질적 최고 지도자인 국무총리에 도전하겠다”고 정치적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과학기술분야 공약으로는 대전 유성과 세종, 충북을 연계한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벨트 구축과 함께 대덕특구를 세계적 연구개발 허브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아울러 지역 주민 삶의 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미세먼지·감염병·원자력·악취 등으로부터 안전한 환경 조성과 관련 산학연 클러스터 구성, 지역별 복합커뮤니티 공간 마련, 트램 지선 연결망 구축 등을 약속했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날 김종남 예비후보가 제안한 경선 공개토론에 대해서는 “후보들이 개인적으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중앙당 선관위와 상의도 필요하고, 당장 다음 주 초 경선이 진행되는 점을 고려하면 물리적 여건이 만만치 않다”며 “좀 더 일찍 여러 후보가 있었을 때 이런 의견이 있었으면 좋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