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214호 1판 2020.03.23
상태바
대전 214호 1판 2020.03.23
  • 밥상뉴스
  • 승인 2020.03.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민주당-통합당, 중원 세대결 치열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총선 대책회의 등 전열 갖추기 분주

 

제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간 중원격돌을 위한 초반 세대결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동구 이장우, 중구 이은권, 서구갑 이영규, 서구을 양홍규, 유성구갑 장동혁, 유성구을 김소연, 대덕구 정용기 등 미래통합당 대전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은 20일 대전시당에서 합동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압승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고 국정 바로잡겠다”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이들은 특히 “문재인 정권의 충청 홀대와 패싱에 맞서 과감히 싸워 충청의 자존심과 가치를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하는 한편, “대전을 과학기술과 교통 그리고 문화가 어우러지는 희망의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동구 장철민, 중구 황운하, 서구갑 박병석, 서구을 박범계, 유성구갑 조승래, 유성구을 이상민, 대덕구 박영순 등 더불어민주당 후보들도 22일 대전시당에서 ‘코로나19 대책 총선 후보자 회의’를 갖고 코로나19 대책을 연계한 총선 필승전략을 논의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 청취 및 해소, 소비진작 및 위기극복 캠페인 전개, 의료진·자원봉사자 등 이름 없이 헌신하는 영웅들과의 연대·응원 등 선거 캠페인 원칙을 세우는 한편, “대전에서 7명의 국회의원 만드는 것이 코로나19 이후 멍든 서민경제 살리는 길”이라며 전원 승리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