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밤 사이 3명… 대전 확진자 28명으로 늘어
상태바
[코로나19] 밤 사이 3명… 대전 확진자 28명으로 늘어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3.2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3명 추가됐다. 24일 1명 추가에 이어 총 28명 째다.

26번째 확진자는 서구 만년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으로 지난 21일까지 남미와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22일 입국했다.

이후 서울 자녀 집에 머물다 24일 대전으로 이동해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대전 내에서의 특별한 동선은 없으며, 24일 밤 11시 충남대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조치됐다.

이어 27번째 확진자는 유성구 죽동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으로,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50대 남성과 접촉한 지인으로 알려졌다.

9일 최초 증상이 발현해 24일 유성구보건소에서 검체 채취 후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8일부터 23일까지 직장과 함께 서구와 유성구 소재 식당 등을 다수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파악된 주요 동선으로는 13일 탄방동 소재 바다향기 식당과 퀸노래방, 19·20·21일 세 차례에 걸쳐 둔산동 소재 새둔산 여성전용 불한증막 등을 방문했다.

접촉자로 파악된 확진자의 자녀 2명과 지인, 직장동료 등 15명은 현재 자가격리 조치하고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28번째 확진자는 동구 거주하는 20대 남성으로 2월 5일부터 미국에 교환학생으로 체류하다가 3월 21일 입국했다. 미국에서 같이 생활하던 친구가 23일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에 따라 24일 한국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후 확진판정을 받았다.

21일 입국 후 자택에 머물렀으며 대전 내 특별한 동선과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25일 충남대병원으로 입원조치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