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노태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본격화
상태바
천안 노태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본격화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0.06.2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노태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계획안
천안시 노태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계획안

천안시 노태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시는 성성동 일원에 총면적 25만 5158㎡ 중 18만 584.9㎡에 공원을 조성하고 7만 4573.1㎡에 비공원시설을 조성하는 내용의 노태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실시계획인가를 지난 22일 고시했다.

시는 지난해 11월 천안노태공원개발 주식회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1월 6일 토지보상금 예치금 620억원 예치, 1월 13일 사업시행자지정 고시 후 공원조성계획변경,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 이행을 거쳐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했다.

공원시설로는 숲정원뜰, 놀이숲, 한들숲마당, 전망마당 등의 커뮤니티마당과 푸른숲길, 문화숲길, 건강젊음길 등의 숲길, 숲놀이터, 전망쉼터, 산책로, 생태계류․연못, 운동시설 등이 들어선다. 비공원시설로는 공동주택과 부성2동 행정복지센터, 도시계획도로 등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공원 조성사업은 5만㎡ 이상 공원에 대해 민간 사업자가 공원 전체를 매입해 70% 이상은 공원 조성 후 지방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30% 미만은 공동주택 등 비공원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노태근린공원은 1993년 지정됐으나 대부분 사유지로 공원으로서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실시계획인가에 따라 토지보상 절차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공원을 조성해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