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연말연시 대비 '절주' 캠페인 벌여
상태바
대전시, 연말연시 대비 '절주' 캠페인 벌여
  • 구태경 기자
  • 승인 2020.11.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보건소, '모두 함께 뒤집잔!, 혼자서도 뒤집잔!'

전시는 시민들의 절주문화 확산을 위해 11월 한 달 동안 ‘음주폐해 예방의 달’ 캠페인을 추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시와 5개구 보건소가 함께 진행하는 ‘음주폐해 예방의 달’ 캠페인은 음주로 인한 각종 폐해가 급증하는 연말연시 음주사고에 대응해 음주폐해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고, 절주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매년 11월 보건복지부와 지자체가 함께 마련한 캠페인이다.

올해는 코로나19가 대유행함에 따라 ‘생활 속 절주, 모두 함께 뒤집잔, 혼자서도 뒤집잔’을 주제로 미디어 홍보와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용 등의 비대면 홍보 및 소규모 캠페인으로 진행한다.

원방연 보건의료과장은 “회식자리, 가정에서의 절주의 중요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기”라며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의 안전을 위해 절주문화 확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힘내라! 중소기업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가문의 뿌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