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항,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도약한다
상태바
당진항,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도약한다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0.11.1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항
당진항

당진시가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도약하기 위한 당진항의 밑그림을 완성하고 해양수산부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개발계획 및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해양수산부의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은 전국 60개 항만에 대한 향후 10년 동안의 정책 방향을 포함하고 있는 계획으로, 우리나라 항만 분야 최상위 계획인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담기게 된다. 

당진항 기본계획은 기존 항만기능의 본질인 물류수송에 충실하면서 관광․레저 및 친수공간까지 결합해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수립했다.

우선 서부두 연결성을 가속화하고, 물류항만 육성과 친수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기본설계 마무리단계에 있는 신평~내항간 연륙교(L=3.1km)가 2025년 완공될 경우 서부두 및 내항지역 진입거리를 대폭 단축해 30년간 약 5,332억원의 물류비 절감효과가 예상되며, 서부두 매립지역 내 진입도로(L=5.8km)도 반영돼 연륙교와 연결성 향상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또한, 항만 물동량 증가 수요를 대비해 송산 일반부두 2선석이 반영될 예정이며, 음섬포구 주변에 해양레저시설과 체험시설을 갖춘 친수공간 약 40만㎡를 주변 해양관광산업과 연계한 관광벨트로 조성할 방침이다.

기호연 시 항만정책팀장은 “관련 기관 및 부처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조체계를 구축해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힘내라! 중소기업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가문의 뿌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