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 진영 행안부 장관도 “대전시민 뜻 반영”
상태바
중기부 이전, 진영 행안부 장관도 “대전시민 뜻 반영”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11.2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면담서 약속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이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시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영 장관과 면담하고 ‘대전시민이 드리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장 위원장은 건의문에서 국가균형발전은 국가의 가장 큰 정책 목표 중의 하나가 되었다고 전제하고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이 이전은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997년 12월에 건립된 정부대전청사에서 중소기업청으로 그 역사를 같이하면서 성장했으며 중소기업 지원과 벤처기업 육성을 넘어 지역발전에 많은 역할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중기부가 세종으로 이전하려면 누구라도 납득할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며 중기부의 부처간 소통과 업무 효율성, 사무공간 부족 등 표면적 이유도 지적했다.

부처간 소통과 협업을 통한 업무 효율성을 따지자면 중앙행정기관이 모두 한 곳에 모여있는 것이 마땅한데 정부청사가 서울, 대전, 세종에 분산되어있는 것 자체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업무효율성을 일부 후퇴시킨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화상회의가 가능하고 정부 스스로 전자정부를 표방하고 있는 이 시대에 부처간 소통을 위해 굳이 20분이라는 물리적인 거리를 좁혀야 하느 이유를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박영선 중기부장관이 굉장히 오랫동안 중기부 이전문제를 논의해 왔다고 한 말은 ‘이전에 대해 정해진 것이 없다’며 굉장히 오랫동안 대전시민을 속여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대전시민 79.3%가 중기부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혁신도시나 행정수도 완성으로 대전시민의 뜻을 덮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건의문 마지막에는 ‘대전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말한 진영 장관의 약속을 굳게 믿는다며 중기부에 오랫동안 속아 온 대전시민에게 ‘신뢰의 아이콘’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진영 장관은 장 위원장에게 “대전시민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대전시민 뜻을 살피고 반영해 결정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힘내라! 중소기업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가문의 뿌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