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태안군, 상생발전 위한 협력 네트워크 ‘시동’
상태바
보령시-태안군, 상생발전 위한 협력 네트워크 ‘시동’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1.07.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깝지만 먼 이웃' 충남 보령시와 태안군이 국도 77호선의 완전 개통을 앞두고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상생발전을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돌입했다.

보령시와 태안군은 27일 태안군청에서 주요 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협력 실무협의체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월 12일 공동협력 협약을 계기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정기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상생발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1차 회의에서, 양 지자체는 기획, 관광, 수산, 해양산업, 교통 등 5개 분야에 대한 공동 협력과제를 발굴키로 하고 △대중교통(시내·외 버스) 노선 운행 △태안-보령 연계형 시티투어 버스 노선 개발 △지역축제 연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실무협의체는 이날 최초 회의를 시작으로 2개월마다 회의를 개최해 주요 안건별 논의에 나서며, 국도 77호선이 완전 개통되면 분기별 1회 이상 만나 공동협력 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서해안 해양레저관광벨트 조성을 위한 협력과제 발굴과 영목항, 원산도, 천수만권역 관광코스 및 연계상품 개발을 함께 논의하는 등 공간적 만남을 넘어 정책적 협력을 통해 항구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태안군 관계자는 “지역 관광산업의 비약적인 발전을 위해 보령시와 함께 서해안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한다”며 “상생과 화합 속 미래지향적 관계 정립을 위해 앞으로도 건설적인 논의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