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등 대전・충청 8개 공공기관, 지역 일자리 창출 나서
상태바
조폐공사 등 대전・충청 8개 공공기관, 지역 일자리 창출 나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21.07.2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 협업' 업무협약 체결… 자활복지개발원과도 협력
한국조폐공사와 가스기술공사, 서부발전, 수자원공사, 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창업진흥원 등 대전・충청 지역 소재 8개 공공기관은 29일 지역내 일자리 창출 협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 순으로 서부발전 김종균 사회적가치실장, 국가철도공단 김공수 기획조정실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김현석 사회적가치실장, 창업진흥원 최윤승 사회적가치혁신실장, 한국가스기술공사 박종호 ESG상생협력처장, 한국수자원공사 류재면 기획조정실장, 한국조폐공사 유창수 사회적가치처장, 한국철도공사 김상고 사회가치처장)
대전・충청 지역 소재 8개 공공기관은 29일 지역내 일자리 창출 협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부발전 김종균 사회적가치실장, 국가철도공단 김공수 기획조정실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김현석 사회적가치실장, 창업진흥원 최윤승 사회적가치혁신실장, 한국가스기술공사 박종호 ESG상생협력처장, 한국수자원공사 류재면 기획조정실장, 한국조폐공사 유창수 사회적가치처장, 한국철도공사 김상고 사회가치처장)

한국조폐공사 등 대전・충청 지역 8개 공공기관이 힘을 모아 지역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조폐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서부발전,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창업진흥원 등 8개 공공기관은 29일 일자리 창출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서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협약으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창업진흥원이 추가로 ‘대전‧충청 공공기관 일자리창출 협의회’에 참여함으로써 소상공인 고용안정, 지역 인재 취업 지원, 예비창업자 및 벤처기업 지원 등의 사업을 보다 전문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협의회는 이날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도 ‘자활사업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맺고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모델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7월 조폐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서부발전,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등 6개 공공기관은 ‘대전‧충청 공공기관 일자리창출 협의회’를 결성하고 △지역 기업・주민의 고용안정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대국민 일자리 창출 아이템 발굴 △지역 소재 고용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에서 협력해왔다.

조폐공사는 지역 대학생을 위한 취업 멘토링 프로그램 시행, 자활단체 출장세차 사업 확대, 예비창업자 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 사회적 가치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반장식 사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기관들이 사회적 가치 실현에 뜻을 함께 모았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에 주어진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