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 뿌리] 동국통감 편찬 참여한 최금남 배출 '나주최씨'
상태바
[가문의 뿌리] 동국통감 편찬 참여한 최금남 배출 '나주최씨'
  • 이지수 기자
  • 승인 2021.09.0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대 위는 배를 상징하며 배위 조형물은 우주를 향하여 전진과 인류의 평화와 옛 것과 윗 사람의 공경으로 한데 뭉쳐 종친의 발전을 표현함.
좌대 위는 배를 상징하며 배위 조형물은 우주를 향하여 전진과 인류의 평화와 옛 것과 윗 사람의 공경으로 한데 뭉쳐 종친의 발전을 표현함.

나주로 관한 최씨는 탐진최씨의 생원공 휘준량의 육세손인 부위공 휘 정원을 시조로 삼고, 부위공의 삼남인 진사공 휘 택의 오세손으로 참판공인 휘 번의 삼남 중 장차 형제는 탐진으로 계대하고 있으나 삼남인 증참공 휘 용운을 기일세하여 나주로 분관이적하였다.

시조인 부위공 손자인 금남공 휘 부는 나주출생으로 조선 성종조에 문과에 올라 호당에 들어 양가독서를 한 후 동국통감, 동국여지승람 등의 편찬에 참관하는 등 명성을 떨쳤다.

후손들이 금남공의 출생지인 나주로 분적하여 세계를 면면이 이어 오늘에 이르렀으며, 충남 청양과 서산 보영 등 명지에서 거주하고 있다.

금남공은 추쇄경차관으로 제주에 갔다가 부친상을 듣고 바다를 건너다가 풍랑을 만나 중원 태주에 정박하였다가 반 년 뒤에 본국에 돌아와서 어명으로 '표해록'을 지었는데 이는 세계적으로 최초의 일로써 그의 해박한 문성을 천하에 떨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가문의 뿌리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