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662억원 추가 지원 나서
상태바
세종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662억원 추가 지원 나서
  • 신상철 기자
  • 승인 2021.10.2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세종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되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추가 지원에 나섰다.

21일 시에 따르면 기존 정부차원의 소상공인 코로나19 피해 지원 대책 외 시 자체적으로 소상공인 회복자금 지원, 여민전(지역화폐)을 활용한 소비 촉진, 소상공인자금 추가 지원, 신용보증재단 프로그램 운영 등 4개 사업을 추진한다.

소상공인 회복자금의 지원대상은 지난해 8월16일부터 지난 7월 6일 사이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으로 직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금지제한 시설에는 해당되지 않았지만, 매출 감소가 큰 업종이다.

해당 기간 내 집합금지를 이행한 209개 업소에는 각각 200만원의 자금을, 영업제한을 이행한 3719개 업소에는 1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집합금지나 영업제한에는 해당되지 않았지만, 정부가 10% 이상 매출 감소 업종으로 지정한 4224곳의 경영위기 업소에도 50만원을 준다.

이번 지원계획의 수혜대상 업소는 약 8152곳으로, 예산은 62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재원은 예비비 등을 긴급 투입한다. 지원 시기는 정부 지원대책인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금 지원이 마무리되는 12월 중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11월에 열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를 연계해 11월 한달간 여민전 구해 한도를 3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린다.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유도함으로써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를 꾀한다는 구상이다.

조기 소진이 예상되는 소상공인자금도 연내 100억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 내년 소상공인자금도 500억원 규모로 확대 공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 외에도 내년에 업무를 개시하는 세종신용보증재단에 소상공인 금융 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코로나19 피해지원, 소상공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컨설팅, 저신용자 회생 및 재도전 프로그램 등 자금 지원 외에도 소상공인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지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지원과 여민전 구매 한도 확대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가문의 뿌리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