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 뿌리] 문통집 언문지 남긴 '진주류씨'
상태바
[가문의 뿌리] 문통집 언문지 남긴 '진주류씨'
  • 조연경 기자
  • 승인 2022.06.09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민화의 형식은 모자란 듯 넘쳐나는 여유로움과 정감을 준다. 단순함과 투박한 형태적인 요소를 강조하여 표현하였고 고 미술에서 발견되는 단위면적당 정의 개수를 달리하여 질감과 색의 변화를 의도한다. 작제건뢰칠보장환 용녀왈 부유양장여돈승[고려사 세계 권제5뒤쪽] 용녀 왈 “아버지에게 버드나무 지팡이와 돼지가 있는데 그것은 칠보보다 더 귀중한 것이니 그것을 청하십시오”하였다. 고려태조의 탄생신화에 근거한 버드나무 지팡이의 버드나무를 성으로 하사한 것은 건국의 공신으로서 왕건의 애정이 각별하였다고 볼 수 있다. 진주류씨의 근원이 고려 건국설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어 버드나무를 소재로 선택하여 진주류씨의 상징물을 만들었다.

류씨 성의 기록이 처음 보이기 시작한 것은 후삼국 시대 말 고려 개국전후이다. 시조는 고려 개국 삼한공신 대승공 류차달이다. 문간공 공권, 상서공 언침, 밀직사 순으로 이어졌으며 십세(十世)에 판시사 진산군 인비께서 이봉 득관해 진주류씨의 중시조가 되었다.

손자 익양공 혜방과 안간공 혜손 이후에 자손이 크게 현달하고 번창하여 이판공파, 북부령공파, 시윤공파, 안간공파로 대별되며, 충효전가 청백유업을 계속 이어받아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제학 2인, 청백리 4인, 상신 2인, 공신녹권 8인, 증시 17인, 등단장신 4인, 병마절도사 30인, 삼도수군통제사 10인, 수군절도사 27인, 목사부사 86인, 문과급제 80인, 무과급제 380인이며 육조판서와 삼사의 대간, 승지, 지방 목민관, 원종공신 등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국난이 있을 때 마다 진충보국의 공신 충신열사가 나왔으며 윤리기강이 해이 할 때마다 효자 열녀가 이어져 내려와 정려를 받은 분 또한 많으며, 문장서화에 진동 혁연이 있으며 삼대묵죽주가에 오른 덕장과 문통집 언문지를 남긴 희(僖) 등이 드러난 분이다.

유림으로부터 도덕군자로 추앙받는 학자로서 경국제세를 논하고 학문에 전념한 은일과 명현 또한 많으니 문강 무습하여 잠영진신 무반벌족이 끊이지 않아 오늘날에도 입법 사법 행정부와 경제계 문화계 언론계 등 각 분야에서 중추 역할을 하고 있는 기라성 같은 후손이 많다.

추원보본에 뜻을 두어 선대유업의 현양 사업과 활기찬 미래 창조의 후학 인재 육성에 뜻을 가지고 진산 장학회를 결성하여 1년에 200명의 대학생에 장학금을 수여하며 국가와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동량을 키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