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농부의 공감능력
상태바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농부의 공감능력
  • 임영호 동대전농협 조합장
  • 승인 2022.06.07 10: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 세월 동안 흑인과 백인의 갈등을 심하게 겪었던 남아프리카에서 넬슨 만델라(1918-2013)는 23년 넘게 감옥에 갇혀 지냈습니다.

언뜻 그에게 불굴의 의지와 고고한 모습을 상상하지만 그는 한 사람의 따뜻한 인간이었습니다. 그는 교도관들을 개인적 고통을 안고 있는 하나의 인간으로 바라보고 다정한 태도로 그들에게 손을 내밀고 사람다운 사람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교도관들은 그런 그의 모습을 통하여 그를 존경하고 자신들과 다르지 않은 고통을 지닌 동료 인간으로 신뢰하게 됩니다.

공감(共感)은 어느 학자가 정의한 것처럼 ‘같은 영혼’이라는 공동의식을 가집니다. 입장이 다른 타인에게 확장된 공감 능력은 ‘내 것’과 ‘네 것’이라는 대립의 구별을 사라지게 합니다. 그들의 기쁨과 슬픔을 자신의 것처럼 실감하고 ‘나와 너’가 있지만 그들이 나 같다는 느낌과 반응을 가집니다.

요즘 옥수수는 하루가 다르게 커가고 있습니다. 옥수수는 튼튼한 한 개만이 먹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곁순을 제거하여야 영양분을 하나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주인은 옥수수의 생존을 위한 고통을 자신 것으로 경험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들을 어린아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공감하고 실재적 어려움을 덜어주는 것입니다. 처음 나온 가장 큰 열매만 남기고 늦게 나온 나머지 형제들을 희생하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모두가 미생(未生)이 되고 맙니다.

지난겨울부터 가뭄이 계속됩니다. 시간을 낼 수가 없어 농작물에 물을 주지 못하면 축 늘어진 모습이 마치 엄마 없는 아이처럼 풀 죽어 말없이 서있습니다. 스프링클러를 틀고 얼마 시간이 지나면 금세 생기가 나서 팔을 벌리고 웃고 떠들고 야단입니다.

작물은 주인의 발자국 소리를 들으면서 커갑니다. 소위 유능한 농부는 작물의 성장에 같이하며 깊게 공감하고 함께하는 시간이 많이 가집니다. 우리가 아무리 바쁘고 할 일이 많아도 잠깐 짬을 내서 아이들과 함께하는 것처럼 농도 짙은 시간을 갖는 것입니다.

농부의 공감 능력은 상상력 없이는 불가능한 것입니다. 상상을 통하여 작물은 우리의 일부분이 되고 가족이 됩니다. 그리고 그 아픔을 느끼고 해결하는 것입니다.

 

임영호 동대전농협 조합장
임영호 동대전농협 조합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유자적 2022-06-11 07:38:44
세상 모든것이 정성이 없이는 이루어 지는것이 없는듯 합니다.
특히나 농작물은 등한시 하면 금방 변화가 생기죠~~

언제나 가슴에 와 닪는 글 감사합니다

마중물 2022-06-10 22:53:26
잡초는 그냥 무성히 자라지만,
“작물은 주인의 발자국 소리를 들으면서 커간다.”는 말씀 되새기며
오늘도 농부의 자식 같은 농작물에 애정을 쏟으며,
무임승차로 얹혀사는 잡초 제거와 가뭄에 목마른 식물들에게
물을 흠뻑 뿌려 줍니다.
모든 작물들이 주인의 마음을....
알아서 잘 커주기를 기대해 보면서요~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