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둔 철도역장, '나무가 있는 기차역' 발간
상태바
퇴임 앞둔 철도역장, '나무가 있는 기차역' 발간
  • 이지수 기자
  • 승인 2022.06.2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김응기 방학역장, 57개 역과 나무 이야기 기록

퇴임을 앞둔 철도 역장이 사라지는 간이역과 나무의 기록으로 철도 역사를 담아낸 책을 펴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간이역과 폐역 등 기차역을 상징하는 나무 이야기를 통해 철도 역사를 읽을 수 있는 ‘나무가 있는 기차역’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나무가 있는 기차역은 폐선이 된 가은선을 비롯해 태백선까지 남북으로 길게 뻗은 철길에 분포한 57개 역과 나무 이야기를 기록했다. 역을 대표하는 나무의 유래와 식생, 전설과 사연을 에세이 형식으로 담아, 역에 얽힌 역사를 읽을 수 있는 인문서적이다.

김응기 방학역장은 1990년 철도청 공무원을 시작으로 수도권전철 역장을 거치며 2015년부터 전국 600여 개 역의 나무를 찾아다니며 연구했다. 32년의 철도 생활을 마무리하며 이번 달을 끝으로 임금피크제에 들어간다.

김 역장은 “잃어버리기 전에 소중한 우리 기차역과 나무의 기록을 글과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다”며 “철길의 뒤안길로 물러나며 평생 몸담은 철도 이야기를 간직하는 한그루 나무가 되고 싶은 마음으로 책을 썼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