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 밤의 비
상태바
한 여름 밤의 비
  • 탄탄(불교중앙박물관장, 적조사 주지)
  • 승인 2022.07.2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경소리]

아~세상에나
어쩔려고 주룩주룩
이 늦은 밤에
세상도 내마음도
한 껏 적시려는 듯
풀잎처럼 싱그런 빗줄기가
줄기차게 내리네여
뜨거운 폭염으로 달구어진 세상도
세파에 찌든 내마음도
좀 식혀주어야 한다는 듯
타는 애간장도 
이제는 녹여주어야 산다며
나 홀로 깨어있는 깊은 밤에
이 빗물은
내마음 깊은곳 헤아려
와 닿습니다
중생은 잠을 못이루고
서정의 창가에서
한 여름 밤의 비를 바라보지 않을 수 없으며
이 절박히도 아름다운 밤이어서
이 때에 마시는 곡차는
역시나 꿀맛이 아닐 수 없습니다

 

탄탄(불교 중앙 박물관장, 적조사 주지)
탄탄(불교 중앙 박물관장, 적조사 주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