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자립 원천마을”서 열리는 조롱박 축제
상태바
“에너지 자립 원천마을”서 열리는 조롱박 축제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2.08.0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의 에너지 자립마을인 결성면 원천마을에서 오는 6~7일 ‘제9회 원천마을 조롱박 축제’가 개최된다.

홍성군 문화특화사업단의 품앗이마을 지원사업으로 열리는 이번 원천마을 조롱박 축제는 마을회관 앞에 조성한 110m 길이의 조롱박터널을 활용하여 에너지자립 마을의 특성을 살린 축제이다.

축제가 열리는 결성면 원천마을은 주민과 농업, 축산업이 상생하며 환경친화적인‘생태․ 상생마을’조성을 목표로 2015년부터 자발적으로 ‘에너지 자립마을’로 탈바꿈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으며,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실천, 온실가스 감축 등 마을 주민 모두가 뜻을 모아 실천하고 있다.

이날 축제는 일회용품을 쓰지 않으며, 에너지 자립을 위한 바이오 가스 만들기 등 재생 에너지 생산과정을 체험할 수 있으며 조롱박 공예품 만들기, 조롱박에 이름 새기기 등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한편, 사업단의 ‘품앗이 마을축제’ 지원사업은 마을 자원을 활용해 주민이 행복한 주민공동체 활성화와 마을 문화기반 조성으로 문화도시 홍성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2022년 15개 마을을 선정하여 축제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홍성군에서는 오는 12일 ‘제1회 구항 백중 놀이마당 축제’와 20일 구항 ‘잉어와 나무꾼 스토리 야행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