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씨름부 창단...대전·세종권 대학 유일
상태바
목원대 씨름부 창단...대전·세종권 대학 유일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2.08.05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원대학교가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의 씨름부를 창단하고 씨름 인재 양성에 나섰다.

목원대는 4일 씨름부 창단식을 열고, 조대연 감독과 체급별(경장·소장·청장·용장·용사·역사·장사급) 1명씩 7명으로 구성된 씨름부를 공식 출범시켰다.

목원대 씨름부는 우수한 기량을 갖춘 선수들로 구성돼 있어 창단과 함께 강팀으로 부상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선규 선수의 경우 공식 창단 전인 지난 4월 강원 인제군에서 열린 제76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용사급 선수권부에서 3위 입상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내기도 했다.

조대연 감독은 “우수한 성적을 내며 전국 모래판을 평정하는 게 목표”라며 “지역씨름 활성화와 스타 선수 육성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원대는 씨름부를 통해 씨름의 저변을 확대하고, 대학의 이미지도 높인다는 복안이다.

권혁대 총장은 “씨름은 민족의 정기를 담고 있는 국기”라며 “선수들이 학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미래를 구상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창단 기념식에는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배성근 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정영숙 금실도시개발㈜ 회장,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 등이 참석해 창단을 축하했다.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은 씨름부창단지원금 1000만원씩을 기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