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태안고속도로 국가도로망 10개년 계획 반영”
상태바
성일종 의원 “태안고속도로 국가도로망 10개년 계획 반영”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1.09.1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16일 “태안고속도로가 국가도로 10개년 계획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태안고속도로는 성 의원의 제21대 총선 공약이다. 태안군은 충남에서 유일하게 고속도로가 경유하지 않는 지역으로 수도권 및 전국에서 매년 10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고 있으나, 서해안고속도로 서산IC 또는 해미IC 진출 이후 30분 이상 걸려 이용객들의 불편이 컸다.

이에 따라 성 의원은 그동안 국토부 및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의 필요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는 한편, 국회 토론회와 총선 공약 발표 등 태안고속도로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특히 이번 계획 추진 단계에서는 기획재정부 장·차관과 국토교통부 장·차관 뿐만 아니라 도로국 관계자들을 끈질기게 설득했고, 국토연구원 등 용역기관장 및 실무진과도 수십 차례 간담회를 가졌다.

이와 관련 성 의원은 “불가능할 것만 같던 태안고속도로 노선이 국토부 10개년 계획에 반영됨에 따라 고속도로 건설이 가시화됐다”며 “향후 고속도로 5개년 계획 및 국회 예산 반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5일 도로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태안고속도로 노선을 포함한 도로정책의 중장기 비전과 목표를 담은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21~’30)을 심의·의결했다.

앞으로 태안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이동시간이 30분 이상 단축되고, 연간 700억 원의 기회비용이 절감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