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연구모임 가동
상태바
충남도의회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연구모임 가동
  • 이윤 기자
  • 승인 2019.01.1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모임(대표 김명숙 의원)이 10일 제3차 회의를 열고 ‘2019년도 사회적경제 정책 방향’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지난해 9월 출범한 충남도의회 사회적경제 연구모임은 세 번째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서 올해 충청남도 사회적경제 정책 방향과 사업 예산에 대해 집행부로부터 설명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김기서 의원(부여1)은 “지난해 지방계약법상 지방자치단체의 수의계약 범위를 사회적기업에게는 5천만원으로 확대시켰다”며 “지자체뿐만 아니라 국가 정부부처의 조달에서도 확대 건의해 사회적경제 기업을 활성화 시키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안장헌 의원(아산4)은 “사회적경제 인식개선을 위해 교육 분야도 중점적으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며, “연구모임 회의나 토론회, 워크숍 등 네트워크 추진 시 도청뿐만 아니라 교육기관 관련 담당자도 참석해 교육 분야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찬무 사회적기업 즐거운 밥상 대표는 “창업교육센터 등을 통해 사회적기업 교육수료에서 창업단계로 이어져야 하는데 안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지적하고 “공공기관과 사회적경제 조직 사이에 공공구매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칭 부분을 줄여주는 것이 실질적으로 사회적 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혜경 충남사회적경제협의회 대표는 “지역네트워크를 강화해서 지역특성에 맞는 사회적경제 기초 환경 조사와 그에 따른 사회적경제 조직의 재구조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명숙 대표는 “2019년 본예산을 심사하면서 사회적경제 예산은 짜임새 있게 잘 편성하였는데, 사업대상이 없어 미집행된 예산의 사례도 볼 수 있었다”며, “올해는 관련 사업의 예산편성도 중요하지만 편성된 예산의 사업 추진 시 사업대상자를 확대 발굴해 사각지대를 완화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 사회적경제 연구모임은 도의회 의원 6명과 충남의 현장 활동가, 정책연구 및 행정가 등 13명의 회원으로 구성돼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