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나선다
상태바
충청권 4개 시․도,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나선다
  • 강태섭 기자
  • 승인 2019.02.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나선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030 하계아시안게임을 충청권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좋은 기회로 판단하고, 560만 충청인의 염원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공동유치하기로 결정했다.

충청권은 최근 경제성장률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고성장을 구가하고 있어 성장잠재력으로 볼 때 국제종합경기대회를 개최할 충분한 저력과 여건을 보유하고 있고, 여기에 충청권이 현재 보유한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한다면 국내도시는 물론 아시아 경쟁국과 비교해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판단이다.

충청권이 2030 아시안게임 유치에 성공한다면, 정부에서 추진하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프레대회로서, 2032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대대적 홍보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남북 공동입장, 남북단일팀 등 남북한 스포츠 교류를 통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통해 무르익어온 ‘스포츠를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적으로도,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건설을 통해 동북아 과학수도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며, 세종시는 2030년이 행복도시 건설이 완성되는 해로 행정수도의 위상을 알릴 것이다. 또한, 충남은 백제역사․문화․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주목받게 될 것이며, 충북은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충청권은 이날 공동유치합의 결과를 문체부·대한체육회 등에 즉시 전달하고 유치의향서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조기 제출해, 충청권의 2030 하계아시안게임 유치의지를 확고히 표명하고 국내외에 유치 의사를 알릴 예정이다.

한편, 충청권은 행정수도 및 국토의 중심으로 나날이 성장하고 있으나 그에 걸맞는 국제행사 개최는 1993년 대전엑스포를 제외하곤 전무했다. 특히 서울(1988)·강원(2018) 올림픽, 부산(2002)·인천(2014) 아시안게임, 대구(2003)·광주(2015) 유니버시아드 등 타 권역은 앞 다퉈 세계종합스포츠대회를 개최했으나 충청권만 유일하게 불모지로 남아있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