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어린이집 운영실태 전수조사 나서
상태바
유성구, 어린이집 운영실태 전수조사 나서
  • 강태섭 기자
  • 승인 2019.02.09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가 이달 11일부터 6월까지 관내 어린이집 359개소의 운영전반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이번 조사에는 ▲교직원 자격, 급여 ▲4대보험 등 적정여부 ▲보조금 회계처리의 적정성 여부 ▲급식재료 유통기한 및 보관 청결상태 ▲CCTV운영실태 및 안전관리 실태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신학기 준비로 바쁜 2월, 3월에는 희망하는 어린이집에 한해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며, 전수 조사와 함께 신학기 고충 상담도 병행 실시한다.

조사 결과 영유아보육법과 사회복지사업법 등 관련 법령 위반정도에 따라 현장 행정지도 및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보조금 부정수급액이 300만원 이상인 어린이집은 지자체 홈페이지, 어린이집 정보공개포탈 등에 위반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최근 사립유치원 비리 논란으로 인한 학부모들의 어린이집에 대한 걱정과 불안을 해소 할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하고 투명하게 전수조사를 실시해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